이외수 소설 ‘완전변태’ 리뷰

이외수 소설 '완전변태' 리뷰

오랜만에 이외수 선생님의 소설책을 읽었습니다. 이외수 선생님을 직접 한번 만나 뵙는 기회가 있었는데, 그 이후 좀더 친근감이 생겼습니다.

아이들을 위해 따뜻한 덕담이 기억이 납니다.

대부분 소설가, 작가님 이라는 호칭을 사용하는데 이외수는 이외수 선생님이라는 호칭이 붙습니다.

나이가 있으셔도 있지만 그분이 남긴 업적이 대단해서이기도 할 것입니다.

혹시 트위터 팔로워 100만명 이상인 사람(이외수)에게 함부러 하면 매장(?)당하기 때문이 아닐까요

내가 생각하는 ‘변태’는 그게 아닌데… 소설 제목인 완전변태는 한자로 [ 完全變態 ]

[ 完全變態 ] : 번테기 과정을 거쳐 완전벌레로 되어 가는 것을 의미

이와수 소설

제목과 함께 생가는 이외수 선생님의 소설책 ‘하악하악’

하악하악과 완번변태… 같이 책장에 있으면 재미있겠네요.

이 책은 한편의 짧은 드라마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뭔가 하지만 가슴에 남는 이야기들.

기묘한 이야기의 다른 느낌이라고 할까요. 이외수 작가님의 위트있는 글을 마음껏 볼 수 있는 ‘완전변태’ 하루만 투자하면 쭈욱 읽을 수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