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교토여행(1일차)

아버지와 가는 교토여행(1일차)

 

여러분은 아버지와 여행을 가보신적이 있으신가요?

저는 올해 처음으로 40년만에 아버지와 단둘이 여행을 떠났습니다. 그동안 한번해야지, 한번 가야지 하는 마음은 많았는데... 쉽사리 떠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저 역시 그랬습니다. 바쁜 일상과 업무, 그리고 나의 처, 자식들을 챙기느라 아버지와 오붓한 여행은 그냥 꿈만 같았습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쉬운것이었습니다. 그냥 행동하면 되는 것이었습니다.

 

4월에 아버지가 대장 내시경을 받게 되었습니다. 정기적으로 하는 검사였고, 운전이 힘드셔서 제가 동행해 드렸습니다. 아침 일찍 서두른 탓에 피곤하기도 하셨지만, 대기실에서 아버지는 게속 졸고 계셨습니다. 전과 같이 기력도 하나도 없으시고 걸음걸이도 불편해 지시는것 같아 보였습니다. 그런데 그때 문뜩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버지가 이제 없으면 어떻하지? 아버지와 추억은 별로 없는데,,, 유치하지만 눈물이 핑 도는 순간이었습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차안에서 아버지와 여행을 그때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휴게실에 도착하고 아버지에게 무심히 이야기 했습니다.

 

'아버지. 저랑 여행한번 가실래요? 멀리는 아니더라도 중국도 좋고, 일본도 좋고요'

 

저는 아버지가 사양하실줄 알았습니다. 분명 않간다라고 하실줄 알았습니다. 바쁘시다고, 피곤하시다고,  돈이 많이 든다고...

그래서 우겨서라도 모시고 가야지 했는데...  아버지는 쉽게 한마디 하셨습니다.

 

'그러자'

 

그렇게 시작한 여행입니다. 아버지 연세가 올해 66세 입니다. 제가 포스팅 남기는 이유는 어른신을 모시고 가느신 분들에게 도움도 되고 포스팅 넘기다 아버지와 여행을 다시 곱씹기 위해서 입니다. 자 그럼 시작합니다.

 

1. 아시아나 비즈니스로 시작합니다.

 

 

비행기 뜨자 마자 내리는 일본이지만, 아버지에게 비즈니스를 체험시켜드리고 싶었습니다. 무리수였지만, 지금 생각해도 잘했다는 생각이듭니다. 머뭇거리실지 알았는데 그냥 많이 타보신것 처럼 여유를 보여주시길래 찰칵했습니다. 아시다시피 일본은 뜨자마자 밥 나오고 곧 내립니다. 의자 눕히면 곧 바로 세워야 합니다. 그래도 맛이라도 뵈어드려서 마음이 편안합니다. 여기서 아버지에게 이야기했습니다.

 

'돈 걱정 마시고, 드시고 싶은거 다 드시자고 하고 보고 싶은거 다 보시자구 해요 아부지'


 

2. 오사카 공항에서 교토역으로 가기

 

이번 일정은 오사카를 염두에 두지 않은 꽉찬 교토여행입니다. 사실 고령이신 아버지는 2개 도시를 소화하기에는 무리가 있으므로 이리 정한 일정입니다. 오사카에서 교토로 바로 가는 교통편은 '하루카 특급열자'가 가장 편리합니다. 중간에 2번 정도 쉬지만 빠른시간내에 교토역으로 갈 수 있습니다. 표는 한국에서 구매하셔서 등기로 받으시거나 오사카 공항 여행사 창구에서 받으시면 됩니다. 일정이 빠듯하시면 공항에서, 여유가 있으시면 등기로 받으시면 됩니다.

 

Tip)

등기로 받으시는게 편리합니다. 오사카 공항 여행사 창구는 점심시간은 쉬고 아침 일찍 오픈하지 않습니다. 게다가 한꺼번에 사람이 몰리는 경우 오랜시간 기다리게 됩니다. 아시죠? 어른신들이나 아이들은 기다리면 지칩니다.


 

3. 쿄토역 에서 안경을 맞추다.

 

 

 

 

여행 전날. 산에서 아버지는 안경을 분실하셨습니다. 그래도 괜찮다고 하셨지만, 옆에서 지켜보니 눈을 찌푸리시는게 여간 불편해 보이시는게 아닙니다.

 

'아부지 안경 맞춥시다'

 

이렇게 해서 교토역에 도착하지 마자 안경점에 갑니다. 사실 옛날에 '메가네'라고 부르던 시절 일본의 안경은 무지 비쌌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그때가 아니지요. 일본 안경 무지하게 싸고 질도 좋습니다. 저도 맞추고 싶었지만, 도수가 있어서 2-3일 기다려야 해서 패스합니다.

쿄토역 지하 2층으로 가면 일본 안경체인점 'zoff' 매장이 있습니다. 저렴하고 안경테가 다양합니다. 안경테와 렌즈(2중 압축, 김서림방지, 편광) 포함해서 8만원정도입니다. 물론 면세 적용해서 이가격입니다.

 

Tip)

모든 매장이 그런것은 모르겠지만 조프 Zoff 에서는 무료 번역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따라서 일본어를 몰라도 안경을 맞출수가 있습니다. 위에 사진을 보시면 아이패드가 보이시지요? 저분이 통역사입니다. 저분이 우리의 말을 안경사에게 전달하고 안경사가 한말은 통역으로 아버지에게 알려줍니다.


 

4. Almont Hotel Kyoto

 

쿄토의 첫숙소는 여기를 잡았습니다. 교토역에서 가깝고 시설도 깔끔하고 그리고 대욕장이 있어서 어르신들 모시고 가기 딱 좋습니다. 그리고 첫날을 오롯이 쓰기 위해서는 조금이라도 빨리 캐리어를 여기다 버리는게 좋겠지요. 다만 여기의 단점은 주변에 아무것도 없다는 것입니다. 편의점도 멀고 버스나 지하철도 멉니다. 이점이 상당히 아쉽습니다. 명승지를 가기 위해서는 평균적으로 400미터 이상은 걸어야 하는 계산이 나옵니다. 반대로 조용하다는것도 장점이 되겠네요.
 

5.  호칸지 -> 니넨자카 -> 산넨자카 -> 청수사(기요미즈테라)

 


교토의 첫날 일정은 이렇게 잡았습니다. 지도상으로 좀 길어보여도, 천천히 구경을 하면서 기요미즈테라까지 가면 그렇게 먼거리는 아닙니다. 개인적으로 이 코스가 가장 좋았습니다. 일본의 옛날 가옥도 구경하고 상점들도 양옆으로 있어서 굳이 찾아가지도 않아도 됩니다. 무엇보다도 볼거리들이 있어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오르막이지만 힘든것을 덜 느낄수가 있는것도 장점입니다.

 

 

기요미즈테라. 솔직히 저는 절을 보기 오르기 보다는 교토 시내를 한눈에 내려보는 풍광 때문에 갑니다. 저녁 무렵에 올라가면 빨간노을이 지면서 바라보는 하늘과 교토풍광이 너무나 아릅다워 보고 좋습니다. 저는 교토 3번째 방문이다 보니 경치포인트를 잘 알아서 쉬면서 멋진 경치를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Tip)

올해 5월쯤은 기요미즈테라가 보수중이었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내부관람을 볼 수 없는 것은 아닌데 겉보기가 그리 아름답지는 않지요. 기요미즈테라 맞은편에서 바라보는 모습이 약간은 흉물 스러워서 아쉬웠습니다. 혹시 교토방문할 일정이라면 수리여부를 확인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기요미즈테라에서 내려올때는 오셨던길 따라 내려가지 말고 아래를 보시고 왼쪽길로 내려가시면 좀더 쉽게 메인도로로 나갈 수 있습니다.

 

이렇게 교토의 첫날을 마무리합니다. 첫날은 딱 이정도에서 마무리하는것이 좋은것 같습니다. 그럼 2일차 이야기 곧 포스팅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